검색어 입력폼

"한국 미남 사진으로 로맨스 스캠"…중국 유부남 징역 11년

연합뉴스 입력 09.27.2022 10:03 AM 조회 1,064
지난 21일 중국 베이징의 거리 모습.​


한국 미남 사진 등을 활용해 여성 39명으로부터 56만위안(약 1억1천200만원)을 뜯어낸 중국 유부남에게 징역 11년6개월형이 선고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7일 전했다.


이달 초 중국 법원 판결 데이터베이스 중국재판문서망은 후베이성 법원이 한 로맨스 스캠에 대해 내린 판결문을 공개했다.

연애를 뜻하는 '로맨스'와 신용 사기를 의미하는 '스캠'의 합성어인 로맨스 스캠은 소셜미디어 등에서 연인을 찾는 것처럼 접근한 뒤 돈을 뜯어내는 사기 수법이다.

해당 판결문에 따르면 후베이성 주민 허간성(38)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변호사와 의사 등 전문직과 잘 나가는 직업을 가진 것처럼 속여 대부분 20대인 여성 39명을 상대로 로맨스 스캠을 벌였다.

그는 특히 '인터넷에서 내려받은 두 명의 잘생긴 한국인 남성 사진'을 활용해 가짜 프로필 사진을 만들어 여성들에게 자신을 소개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그는 평범한 외모에 자녀가 셋인 유부남이자 무직으로 밝혀졌다.

그의 사기 행각은 마지막 피해자인 22세 여성이 예금 전액을 날린 후 2020년 5월 경찰에 신고하면서야 드러났다. 피해자 중 누구도 그를 직접 만난 적이 없다.

로맨스 스캠은 최근 중국에서도 증가세다. 지난달에는 29세의 유부녀 모델이 18명의 남성으로부터 30만달러(약 4억3천만원) 이상을 뜯어낸 혐의로 상하이 경찰에 체포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