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폭염에 속수무책 해빙…독일 빙하, 달랑 4개 남았다

연합뉴스 입력 09.26.2022 05:20 PM 조회 3,061
"추그슈피체 남쪽 빙하, 올 여름 폭염에 빙하 지위 상실"
독일 남부의 추크슈피체 정상부 ​


올 여름 유럽 대륙에 닥친 폭염에 독일 최고봉에 있는 빙하가 녹아 내리면서 독일의 현존 빙하가 달랑 4개로 줄었다고 AP, AFP통신이 보도했다.


독일 바이에른과학원은 독일 남부 알프스 산맥에 자리한 봉우리 추크슈피체 남쪽을 덮고 있던 빙하 '남(南) 슈니퍼너'가 급격한 해빙 탓에 빙하로서의 지위를 상실했다고 2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추크슈피체의 남쪽 고원부에 위치한 '남 슈니퍼너'는 올 여름 무더위에 얼음 면적이 현저히 줄며 대부분의 지점에서 얼음 두께가 2m에도 못미치는 것으로 이달 중순 측정 결과 나타났다.

2018년에는 약 10m에 달했던 얼음이 가장 두꺼운 지점도 이제 채 6m도 안되고, 빙하의 표면적 역시 이 기간 절반이 축소돼 이제 1㏊(1만㎡)에 불과하다고 과학원은 설명했다.

과학원은 "남아있는 얼음 역시 향후 1∼2년 사이에 완전히 녹을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급속한 해빙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1892년 이래 지속해온 주기적인 측정도 중단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남 슈니퍼너' 빙하의 소실로 독일에 남은 빙하는 추크슈피체 북쪽의 '북 슈니퍼너' 등 4개로 줄었다.

과학자들은 당초 알프스 산맥의 빙하들이 금세기 중반까지 남아있을 것으로 추정했지만, 최근 기후변화로 빙하들의 해빙에 속도가 붙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

바이에른주 환경 당국은 독일이 10년 안에 남은 빙하 전부를 잃을 것이라는 충격적인 보고서를 지난 해 내놓기도 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