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 안보보좌관, "러, 핵무기 사용 시 단호 대응"

전예지 기자 입력 09.25.2022 12:58 PM 조회 3,155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오늘(25일) 러시아가 핵무기를 사용할 경우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면서 이런 입장을 비공식 채널을 통해 러시아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오늘 CBS 방송에 출연해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은 다른 무엇보다 심각한 문제라며 우린 직접적으로, 비공개로 러시아 측과 고위급에서 소통해 만약 핵무기를 사용하면 러시아는 치명적인 결과에 직면할 것이고 미국과 동맹들은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린 러시아가 핵무기를 사용하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란 원칙과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원할 것이란 점을 공개적으로도 분명히 했다고 언급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21일 동원령을 내리면서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에 조 바이든 대통령은 핵전쟁은 승자가 없고, 결코 일어나선 안 된다고 강하게 경고했다.

미국은 러시아의 태세를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면서 필요시 미국의 전략 태세 역시 변경할 것이라고 했지만, 아직은 그럴 필요가 있는 신호가 없다는 입장이다.

설리번 보좌관은 러시아의 동원령과 가짜 국민투표 진행 등은 힘이나 자신감의 징후가 아닌 그 반대라며 이는 러시아와 푸틴이 매우 어려움에 처해 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러한 징후가 러시아군 붕괴의 시작인지를 묻자 예측하긴 너무 이르지만 믿기 어려울 정도로 러시아가 어렵다는 징후라며 러시아 군인들은 싸우길 원치 않을 정도로 사기가 낮다, 그들이 푸틴의 정복 전쟁의 부분이길 원치 않는데 누가 그들을 비난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러시아에서는 예비군 동원령 반대 시위가 확산하면서 700여 명이 구금됐다.

다만 설리번 보좌관은 그렇다고 그것이 위험이 끝났다는 것을 뜻하진 않는다며 푸틴은 여전히 우크라이나 국민을 말살하려는 의도가 있고, 우크라이나가 존재할 권리가 있다고 믿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은 계속 도발할 것이고, 미국은 무기와 정보 등 모든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