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인 1억명 이상, 30년 뒤 "극한 무더위"에 노출된다"

연합뉴스 입력 08.15.2022 04:56 PM 조회 1,382
美남부는 섭씨 51도 이상 체감온도 기록하는 날 두 배 될 것
'극한 무더위' 증가 경고한 미국 비영리단체[퍼스트스트리트 재단 홈페이지 캡처]

30여 년 뒤 미국에서 1억 명 이상이 '극한 무더위'에 노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5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기후위험을 연구하는 비영리단체 퍼스트스트리트 재단은 내년 미국에서 50여개 카운티가 화씨 125도(약 51.7도) 이상의 열지수(체감온도)를 경험할 것으로 관측했다. 해당 카운티들에 사는 인구는 800만 명 이상이다.

오는 2053년에는 화씨 125도 이상의 열지수를 기록하는 미국 내 카운티가 1천 곳 이상, 해당 카운티들의 인구는 1억800만 명으로 각각 전망됐다.

이러한 무더위는 텍사스주와 플로리다주 등 남부 지방에서 주로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또 30년 뒤 남부 지방에서 체감온도 화씨 125도가 넘는 날이 현재의 두 배에 육박할 것이라고 퍼스트스트리트 재단은 내다봤다.

공교롭게도 텍사스와 플로리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재택근무 문화가 확산하면서 최근 인구 유입이 많은 지역이다.

중서부 지방도 무더위 기상이변이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퍼스트스트리트재단은 텍사스주 북부와 루이지애나주에서 일리노이·인디애나·위스콘신주까지를 '극한 열파 벨트'로 분류했다. 습도가 높은 중서부 지역에서는 건조한 지역보다 체감온도가 높기 때문이다.

매슈 에비 퍼스트스트리트 재단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피할 수 없는 일에 대비해야 한다"면서 "미국의 4분의 1이 곧 체감온도 125도(화씨)를 넘는 '극한 열파 벨트'에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재단은 정밀 지표면 열 측정과 차폐율, 불투수면(빗물이 침투할 수 없는 지역), 물 접근성 등을 계산하고 유엔의 미래 온실가스 배출 예상 시나리오를 적용해 이같은 결과를 내놨다.

기후변화가 주택 가치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기 위해 미국에서 가장 흔한 모기지(주택담보대출) 만기인 30년을 분석 기간으로 정했다.

극한의 무더위 기상이변 증가는 이미 홍수와 화재에 취약한 지역에서 진행 중인 '기후 이주'를 더 많이 촉발할 수밖에 없다고 에비 CEO는 전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