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 자체 개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본격 시판

연합뉴스 입력 08.12.2022 11:37 AM 조회 164
중국 첫 코로나19 치료제 아쯔푸 [하남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이 자체 개발한 먹는(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가 본격 시판됐다고 매일경제신문 등 중국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푸싱의약은 최근 전스생물과기유한공사와 정저우대학이 공동 개발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아쯔푸(阿玆夫·Azvudine) 전국 판매를 시작했다.

푸싱의약은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하는 하이난, 신장 등지에 아쯔푸를 우선 공급할 계획이다.

하이난에서는 지난 1일 이후 4천여 명이 감염됐고, 신장에서도 최근 1천100여 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의료보험이 적용된 아쯔푸 판매 가격은 35알(1알 1㎎) 한 병에 270위안(약 5만2천원)이다.

의사 처방에 따라 일반형 코로나19 성인 감염자만 하루 1회 5알을 복용하고, 14일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

아쯔푸는 중국이 자체 개발한 첫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로, 지난달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의 조건부 사용 승인을 받았다.

앞서 중국 당국은 작년 7월 이 약을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제로 승인했다.

중국 연구팀은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020년 HIV의 치료제 성분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복제를 막아 주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아쯔푸는 브라질과 러시아에서도 코로나19 치료 적응증 관련 3차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중국에서는 경구용을 포함해 10여 종의 코로나19 치료제가 추가 개발 중이다.

한편 중국 보건전문가들은 올가을과 겨울 유행성 독감(인플루엔자)과 코로나19가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둥샤오핑 중국 질병통제센터 수석전문가는 "올여름 광둥, 쓰촨, 푸젠 등에서 유행한 독감이 더 번지고, 코로나19도 재확산하는 트윈데믹이 올 수 있다"며 백신 접종을 권고했다.

루훙저우 선전시 제3인민병원장은 "독감과 코로나19의 상호 작용이 복잡하고 의학적으로 완전히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트윈데믹에 신중히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