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북가주 S.F. 6월 주택시장 거래 가격,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

주형석 기자 입력 08.11.2022 02:32 AM 조회 1,749
부동산 정보회사 ‘Redfin’ 조사 결과 S.F. 주택 거래 가격 0.5% 하락
S.F. 도심의 평균 주택 거래 가격 6월 현재 158만달러로 집계
주요 IT 업체들 ‘재택근무’ 강화하며 사무실 줄인 것이 영향 미쳐
금리인상으로 30년 고정 모기지 6월에 연 5.8% 이른 것도 영향미쳐
북가주 샌프란시스코에서 6월 주택거래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국 100대 주요 도시들 중에서 S.F.만이 유일하게 1년전과 비교해서 주택거래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 주택시장에서 거래 가격 하락이 본격화하는 것을 알린 것인지 아니면 S.F.만이 예외적으로 내려간 것인지 아직은 판단이 쉽지 않다.

연방준비제도가 계속해서 강력한 금리인상을 밀어붙이면서 모기지 이자율이 최근 들어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는 것이 주택 거래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주형석 기자입니다.

S.F.의 주택시장 거래 가격이 전국에서 가장 먼저 꺾였다.

블룸버그 통신은 부동산 정보회사 ‘Redfin’ 조사를 인용해서 S.F.가 6월 주택 거래 가격이 미국 100대 도시들 중 유일하게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부동산 정보회사 ‘Redfin’ 통계에 따르면 6월 S.F. 도심 평균 주택가격이 1년전보다 0.5%p 하락했다.

S.F. 도심 평균 주택거래가격은 158만달러로 나타났다.

반면 텍사스 주 댈러스의 6월 평균 주택가격은 20%p가 상승해 전국의 100대 주요 도시들 중에서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가 18.1%p 상승으로 두번째로 많이 올랐고, 텍사스 주 휴스턴은 13.2%p가 증가해 3번째로 높은 오름새롤 보였다. NY과 워싱턴 DC 등도 각각 4.7%p와 5.8%p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렇게 유독 S.F.에서만 주택가격 하락이 나타나는 것은 정보기술, IT 스타트업이 몰려 있는 도시 특성상 재택근무제 활성화와 경기 침체가 맞물린 영향으로 분석된다.

재택근무가 활성화되면서 S.F. 주택 수요가 축소됐는데 워낙에 주택가격이 비싸다보니 외곽으로 빠져 나간 사람들이 많았다.

Twitter, SalesForce 등 S.F.에 본사를 둔 IT 업체들은 올해(2022년) 들어 재택근무제를 채택한 뒤 사무실 규모를 조금씩 줄여나가고 있는 분위기다.

유휴 공간은 다른 사업자에게 임차하는 등으로 적극적으로 활용해 현금을 확보하고 있다.

침체를 대비해 현금성 자산을 최대한 확보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특히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도 영향을 끼쳤다.

올해(2022년) 30년 고정 모기지(주택담보대출) 이자율이 연 5% 선을 돌파하며 주거비에 큰 부담이 되고있다.

지난 6월에는 30년 고정 모기지 이자율이 연 5.8%까지 급등하며 13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이 달(8월) 들어 집값 거품이 빠지기 시작하자 연 4.99%까지 내려간 모습이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S.F. 부동산 중개업체 Coldwell Banker Realty 스티브 갤러거 중개사는 현금을 1,000만달러 이상 보유한 일부 초고액 자산가들이 과거와 달리 주택을 구매할 때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경기 침체, 모기지 금리, 주식시장, 인플레이션 등 4가지 주요 변수들을 따져가며 주택 구매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이것은 지난해(2021년)와는 다른 양상이어서 주목된다.

IT 스타트업이 잇따라 유니콘 기업이 되면서 S.F. 부동산 시장은 큰 호황을 누렸다.

유니콘 기업은 기업 가치 10억달러 이상 비상장사를 의미한다.

부동산 정보회사 ‘Redfin’은 지난해(2021년)까지 10년 동안 S.F. 평균 주택가격이 2배가 넘는 약 120% 상승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