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숙대 교수 "김 여사가 내 논문 표절…3쪽 분량 똑같아"

박세나 기자 입력 08.08.2022 11:32 AM 수정 08.09.2022 11:22 AM 조회 4,299
위키피디아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07년 쓴 박사학위 논문을 국민대가 표절이 아니라고 판정하자 현직 교수가 자신이 표절 피해 당사자라며 국민대의 판단을 비판했다.

구연상 숙명여대 기초교양학부 교수는 8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2장 1절 부분은 100% 똑같다며 논문 분량으로는 3쪽 정도로,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 시작 첫 부분이 거의 다 똑같다고 주장했다.

김 여사가 2007년 국민대 테크노디자인 전문대학원에서 쓴 박사 논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 적용을 중심으로'가 자신이 2002년 발표한 논문 '디지털 콘텐츠와 사이버 문화'를 표절한 것이라는 게 구 교수의 주장이다.

구 교수는 해당 논문은 인용부호와 각주, 참고 문헌도 없이 몰래 따왔기 때문에 100% 표절이 맞는다며 국민대의 결정은 부당한 판단이다. 그것을 어찌 연구윤리 위반행위가 아니라고 판정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국민대는 이달 1일 김 여사의 논문 4편과 관련한 부정 의혹 재조사 결과 박사학위 논문을 포함한 3편은 연구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고 나머지 학술지 게재논문 1편은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발표했다.

구 교수는 외부 개입 가능성도 주장했다.

그는 학위 논문은 아주 엄격한 과정을 거쳐서 만들어지는데, 지도교수를 포함해 5명의 심사위원 중 1명도 이를 지적하지 않았다. 어떤 외부적인 개입이 있었을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들 수 있다고 했다.

한편 국민대 재조사 결과와 관련해 동문 등을 중심으로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국민대 동문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4시쯤부터 국민대 정문 앞에서 학교의 논문조사 결과에 항의하는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김 여사의 석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살펴보고 있는 숙명여대의 민주동문회도 숙명여대에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 개최를 촉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동참했다.

더불어민주당 교육위원회 소속 의원들도 오후 5시쯤 국민대를 방문해 임홍재 총장을 만나 조사 결과에 항의하고, 연구윤리위원회 조사위원회 조사결과 보고서와 조사위원 명단, 연구윤리위원회 예비조사위원회 회의록 제출을 요구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