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손흥민 "인종차별 복수한 독일전, 내 인생 최고의 경기"

연합뉴스 입력 07.05.2022 10:29 AM 조회 1,811
"어릴 적 독일서 상상하지도 못할 힘든 생활…꼭 갚아주고 싶었다"
인종차별 기억 털어놓는 손흥민 [유튜브 '달수네라이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 축구의 '보물' 손흥민(30·토트넘)이 과거 독일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털어놓으며 월드컵 무대에서 독일을 꺾은 '카잔의 기적'을 자신의 축구 인생에서 최고의 경기로 꼽았다.·

5일 유튜브 등에서 공개된 영상을 보면 손흥민은 전날 서울 마포구 아디다스 브랜드 센터에서 열린 '손커밍데이' 행사 팬미팅에서 독일에서의 축구 유학 생활과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의 기억을 함께 '소환'했다.

한국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최강' 독일에 2-0 완승을 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이자 우승 후보인 독일을 거꾸러뜨리며 조별리그 탈락시켰다.

손흥민은 경기 종료 직전 역습 상황에서 텅 빈 독일 진영을 가로질러 빈 골문에 쐐기골을 박았다.

손흥민은 "이유가 사실은 되게 많다. 다른 친구들은 우리가 세계랭킹 1위라는 독일 팀을 이겨서, 내 기억에 남는 경기구나 하고 얘기할 수 있겠지만"이라며 설명을 시작했다.

그는 "어릴 때 독일에 갔다. 상상하지도 못할 힘든 생활을 진짜 많이 했다. 인종차별도 많이 당하고, 힘든 상황을…"이라며 기억을 되새겼다.

손흥민은 "(독일에서) 엄청 힘든 생황을 보내면서 언젠가는 이거를 꼭 갚아줘야겠다는 생각을 진짜 많이 갖고 있었던 것 같다. 마음속으로"라고 말했다.

이어 "월드컵에서 독일이라는 팀을 만났을 때 엄청 무섭고 두려웠다. 우리 선수들이 진짜 잘해줘서 이겼다"면서 "사람이 울면 위로해주고 싶고, 가서 한번 안아주고 싶고 그런데, 독일 사람들 우는 모습 보면서 그래도 내가 좋아하는 걸로 복수해 줄 수 있어서 참…. 그래서 저한테는 (독일전이)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동북고 1학년이던 2008년 독일 함부르크 유소년팀에 입단하며 '축구 유학' 생활을 시작했다.

이때부터 독일에서 쭉 축구를 배운 손흥민은 독일에서 프로로 데뷔해 함부르크, 레버쿠젠에서 2016년까지 뛰었다. 이어 잉글랜드 토트넘으로 이적해 세계 최고의 골잡이로 우뚝 섰다.

손흥민이 어린 시절 유럽에서 인종차별을 겪은 경험을 공식적인 자리에서 털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