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4월 집값 20%↑..5개월 만에 첫 상승률 둔화

이채원 기자 입력 06.28.2022 09:30 AM 수정 06.28.2022 09:58 AM 조회 4,893
지난 4월 미국의 집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갔으나, 가격 오름세가 살짝 둔화하는 조짐도 보였다.

오늘(28일) CNBC방송 등에 따르면 주요 도시들의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하는 4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20.4% 급등했다.

 이는 지난 3월 상승률 20.6%보다는 다소 내려간 것이다. 

전월보다 집값 상승률이 조금이나마 낮아진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이다.

 따라서 4월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집값 과열이 식기 시작했다는 첫 번째 잠재적 신호일 수 있다고 CNBC는 전했다.

 10개 주요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9.7%, 20개 주요도시 주택가격지수는 21.2% 각각 올라 전월(10개 주요도시 19.5%, 20개 주요도시 21.1%)보다 상승폭이 약간 높았다.

 20개 주요도시 중 3월보다 가격 상승률이 높아진 곳은 주로 남부 지역의 9개 도시였다고 방송은 전했다. 

탬파가 작년 동월보다 35.8% 급등해 상승률 1위에 올랐고 마이애미(33.3%)와 피닉스(31.3%) 등의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크레이그 라자라 S&P 다우존스 전무는 올해 4월은 미국의 집값 성장률에서 첫 감속 신호를 보여줬다며 20개 주요도시 전부 두 자릿수대 상승률을 기록하는 등 매우 광범위한 주택시장의 힘을 계속 목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기준금리 인상의 여파로 30년 고정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4월 5%를 돌파하고 최근 6%까지 넘어서 수요자들에게 부담이 되고 있다.

 라자라 전무는 금리 상승의 영향이 이제 막 시작됐다며 더욱 도전적인 거시경제 환경이 이례적인 집값 성장세를 더 오래 지탱하지 못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직 집값 상승률이 매우 높은 편이지는 하지만 주택 매매 건수가 최근 들어 큰 폭으로 감소한 것도 주택시장 냉각의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앞서 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5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는 전년 동월보다 8.6% 급감, 4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