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러, 루한스크 사실상 점령한듯…우크라군 요충지 철수 결단(종합)

연합뉴스 입력 06.24.2022 09:32 AM 조회 638
심한 소모전에 "세베로도네츠크 잔류 의미 없다" 진지 이동
러, 돈바스 장악 목표에 진일보…일부 '러 승기 잡았다' 진단도
집중 공격 받는 우크라군 동부 거점 아조트 화학공장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요충지 세베로도네츠크의 아조트 화학 공장에서 연기와 화염이 치솟고 있다. 러시아군과 친러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병력은 우크라이나군의 최후 저항 거점인 아조트 화학공장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우크라이나군이 격전이 벌어지는 동부 돈바스의 요충지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철수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의 현지 지휘관인 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이날 TV에 나와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철군하라고 명령받았다"며 "몇달간 타격을 받아 산산조각이 난 진지에 단순히 잔류를 목적으로 남아있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하이다이 주지사는 "(남게 된다면) 전사자 수만 하루가 멀다하고 늘어날 수 있다"며 더는 소모전을 버틸 수 없을 것이라는 판단을 밝혔다.

그는 "우리는 이미 철군해 다른 진지로 이동하라는 명령을 받았다"며 "그곳에서 교전을 지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우크라이나 병력이 철수하면 러시아는 루한스크주를 사실상 점령해 침공 후 주요 성과를 올리게 된다.

전쟁 전 친러시아 반군 세력은 루한스크주의 절반 정도를 장악하고 있었다.

우크라이나군은 현재 루한스크주에서 마지막 남은 리시찬스크에서 러시아군과 격렬하게 교전하고 있다.

여기에서도 대량의 탄약이 소모되고 하루 수백명이 숨지는 소모전이 되풀이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러시아는 올해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수도 키이우를 비롯한 북부 공략에 실패하자 동부, 남부 돈바스(루한스크주와 도네츠크주) 지역으로 점령 표적을 바꿔 세베로도네츠크를 비롯한 동부 요충지에 공세를 높여왔다.



러군 무차별 포격에 초토화된 우크라 돈바스 마을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세베로도네츠크는 러시아군의 무차별적 폭격과 물량공세식 시가전 때문에 일찌감치 도시 기능을 잃었다.

하이다이 주지사는 "도시의 모든 기반 시설이 완전히 파괴됐다"며 "주택 90% 이상이 포격을 맞았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80% 정도는 붕괴 정도가 심해 아예 복구가 불가한 수준"이라고 참상을 설명했다.

러시아는 소도시들을 하나씩 초토화하는 전술을 앞세워 점령지를 늘려가고 있다.

그 결과 현재 러시아군은 루한스크주의 95% 정도, 도네츠크주의 절반 정도를 장악해 사실상 돈바스 전투에서 승기를 잡은 게 아니냐는 진단도 나온다.

하이다이 주지사는 러시아군이 현재 소도시인 졸로테와 토시키우카에서 리시찬스크 쪽으로 진격하고 있다고 전했다.

리시찬스크는 세베로도네츠크에서 남쪽으로 약 30㎞ 떨어진 곳에 있는 소도시다.

다만 그는 리시찬스크의 복잡한 지형 등으로 러시아군이 즉각적으로 점령하긴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관련 우크라이나 동부 친러시아 세력인 루한스크공화국(LPR)은 루한스크주의 세베로네츠크와 리시찬스크 남쪽에 있는 마을인 히르스케와 졸로테에서 승기를 잡았다고 주장했다고 미 CNN 방송은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