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정부, '아바나 증후군' 피해자에 억대 보상 추진

김신우 기자 입력 06.23.2022 02:58 PM 조회 4,357
정부가 이른바 '아바나 증후군'으로 불리는 해외 주재 외교관 및 정보기관 요원들에게 발생한 원인 미상의 신경계 질환에 대해 수억원대의 보상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포스트는 오늘 (23일) 의회 관계자와 전직 관리를 인용, 조 바이든 행정부가 아바나 증후군 피해자들에게 10만~20만달러 수준의 보상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가을 '아바나 증후군' 피해자들의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관련법이 의회를 통과한 데 따른 조치다.

상·하원을 만장일치로 통과한 이 법은 미국 정부가 아바나 증후군으로 고통받는 외교관들에 대해 의료지원 등을 강화하고, CIA와 국무부가 피해자에 대한 지원금 규정을 마련하도록 했다.

아바나 증후군은 현기증과 두통, 피로, 메스꺼움, 인지 장애 등을 동반하는 원인 미상의 신경계 질환이다.

2016년 쿠바의 수도 아바나에서 처음 보고된 뒤 중국을 비롯해 유럽과 아시아 등 각지에서 피해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정부에서 조사한 사례만 1천건이 넘어선다.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직후부터 아바나 증후군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중앙정보국(CIA)을 비롯해 정부 기관을 규합해 강도높은 조사를 벌여왔지만 아직까지 명확한 원인을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당국에서 유력하게 의심해 온 중국이나 러시아의 극초단파 공격설을 뒷받침할 증거도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WP는 지원 규모나 대상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며, 최종 검토 단계에서 보상금 규모 역시 변동될 수 있다고 전했다.

 CIA 관계자는 현재 관련 기관들이 보상금 지급 시스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면서 "윌리엄 번스 국장이 강조했듯 우리 사람들을 보살피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앞서 지난 1월 성명을 통해 "모든 자원을 동원해 이 문제에 대해 알아낼 것"이라면서 "이 문제를 샅샅이 조사하겠다"며 아바나 증후군 원인 규명에 강한 의지를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