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세상 떠난 텍사스 초등학교 교사..이틀 뒤 남편 심장마비로 숨져

박현경 기자 입력 05.27.2022 04:40 AM 조회 8,450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로 숨진 여교사의 남편이 참사 후 이틀 만에 심장마비로 숨졌다.

어제(26일) AP통신·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참극으로 사망한 교사 48살 어마 가르시아의 남편인 50살 조 가르시아는 어제 오전 추모행사에 참석한 뒤 집에서 심장마비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유족이 뉴욕타임스에 전했다.

어마는 23년째 교사로 일하면서 롭 초등학교에만 있었다.

그는 롭 초등학교에서 '올해의 선생님'에 선정되기도 했으며 2019년에는 트리니티 대학교에서 트리니티 교육 우수상을 받았다.

이 상을 받았을 때 동료 앨리슨 맥클로프는 "어마는 내가 처음 교사가 됐을 때 나의 멘토였다"며 "그가 나에게 보여준 풍부한 지식과 인내는 내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어마는 총기 난사 당시 학생들을 보호하려다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결혼 24년 차인 가르시아 부부는 2남2녀를 뒀다.

장남은 현재 해병대에서 복무 중이고 차남은 텍사스 주립대학교 학생이다.

장녀와 막내는 고교생과 중학생이다.

24일 이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격 참사로 같은 반 교실에 있던 4학년 학생 19명과 교사 2명 등 총 21명이 사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