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WHO "원숭이두창 확진 200여건…경계 수준 높여야"

전예지 기자 입력 05.26.2022 11:26 AM 수정 05.26.2022 01:28 PM 조회 3,721
WHO, 20여 개국에서 200여 건 확진 사례, 의심 건수 100건 이상
"앞으로 더 많은 사례 감지될 것".. 감시 수준 상향 필요
보건 전문가, 코로나19처럼 팬데믹 사태로 확산할 가능성은 적어
세계보건기구 WHO가 원숭이두창 확진자 수의 지속적인 증가세를 예상하며 각국의 경계 강화를 촉구했다.
WHO에 따르면 현지시간 26일 원숭이두창 비풍토병 지역으로 분류된 20여 개국에서 200여 건의 누적 확진 사례가 나왔으며, 의심 건수는 100건 이상이다.

마리아 밴커코브 WHO 코로나19 대응 기술팀장은 "앞으로 더 많은 사례가 감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각국에 감시 수준을 상향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풍토병 지역의 경우 억제 가능한 상황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원숭이두창은 카메룬·중앙아프리카공화국·콩고민주공화국·나이지리아 등 중·서부 아프리카에서 풍토병으로 정착했다.

하지만 지난 7일 영국을 시작으로 유럽·북미·중동·호주 등으로 확산하며 또 다른 보건 위기 우려를 샀다.

비풍토병 지역 치명률은 1% 안팎으로 그리 높지 않지만 매일 꾸준히 확진자 수가 증가하며 각국이 방역 태세를 강화하는 상황이다.

WHO와 보건 전문가들은 대체로 신체·피부 접촉 등으로 전파되는 원숭이두창이 코로나19처럼 팬데믹 사태로 확산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본다.

다만, 감염자·밀접접촉자 조기 인지 및 격리, 예방백신 접종 등 기존 방역 수단으로 적극적으로 대응해 추가 확산을 막을 필요가 있다고 권고한다.

감염시 발열·두통·근육통 등의 초기 증상이 나타나는 원숭이두창은 천연두 백신으로 85%의 예방 효과를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