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애리조나주 메사시 '한복의 날' 선포.. 네 번째 도시

전예지 기자 입력 05.25.2022 02:16 PM 조회 2,727
Asian American Youth Council via Instagram
미국에서 한민족의 전통 의상인 한복을 기념하는 '한복의 날'을 제정한 네 번째 도시가 탄생했다.
서부 애리조나주의 메사시는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로 기념하기로 했다고 재미차세대협의회(AAYC·대표 브라이언 전)가 오늘 (25일) 전했다.

애리조나의 주도 피닉스 인근에 위치한 메사는 인구 50만여명으로 인구기준으로 주내에서 세 번째로 큰 대도시다. 

존 가일스 메사 시장은 선언문에서 한복의 날은 이 지역 한인 사회의 영향력과 한미우호 관계에 대한 존중의 표시라고 밝혔다.
한복의 날 선언문에는 한복의 기원이 단군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한국의 전통문화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한 한복의 날로 10월 21일을 선택한 것도 한국에서 시행되는 한복의 날과 날짜를 맞추기 위해서라는 점도 명시됐다.

메사가 한복의 날을 기념키로 한 것은 지난해 (2021년) 부터 동부를 중심으로 한복의 날을 선포하는 움직임이 확산하는 것을 지켜본 애리조나 한인 사회의 노력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애리조나주에서 한인을 대상으로 한 팟캐스트 '미주한인 우리세상'을 진행하는 테바 유씨가 브라이언 전 AAYC 대표를 출연시킨 뒤 한복의 날 제정 운동에 착수했다.

이어 배수영 애리조나 한인회장 등 한인 사회가 나서 메사시를 설득했다.

AAYC도 선언문의 밑그림을 짜는데 노하우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미국에선 뉴저지의 테너플라이와 클로스터, 콜로라도의 오로라시가 한복의 날을 선포했고, 주 차원에서는 뉴저지가 50개 주 중에서 최초로 한복의 날을 기념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AAYC는 현재 노스캐롤라이나와 펜실베이니아에서도 한복의 날을 제정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전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jameshan1 1달 전
    Mesa시에 얼마나 많은 한인들이 많이살고있는지........ 한인들의 수고와 노고에 감사드린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