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IS 연계 이라크인, 침공 복수위해 부시 전 대통령 암살모의

김신우 기자 입력 05.24.2022 01:17 PM 조회 4,337
Official photograph portrait of former U.S. President George W. Bush.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 ISIS와 연계된 것으로 보이는 한 이라크 남성이 미국의 이라크 침공에 대한 복수 차원에서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암살을 도모하다가 연방수사국 FBI에 적발됐다.

포브스, 블룸버그통신 등은 오늘 (24일) 최근 공개된 FBI의 수색영장 등을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영장에 따르면 이라크 국적자 시하브 아흐메드 시하브는 재임시 이라크전쟁을 일으켰던 부시 전 대통령에 대해 이라크를 분열시키고 많은 이라크 국민을 살해한 책임이 있다면서 부시 전 대통령에 대한 암살을 계획했다.

2020년 미국에 입국해 망명을 신청한 시하브는 이를 위해 전직 첩보원 2명을 비롯해 4명의 이라크인으로 암살조를 조직했고, 이들을 멕시코를 통해 부시 전 대통령이 살고 있는 텍사스주로 밀입국시키려고 했다.

그는 지난 2월에는 텍사스주 댈러스와 크로퍼드에 있는 부시 전 대통령의 집과 사무실 주변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녹화하고 보안 상황도 점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또 주변에 가짜 FBI나 경찰 배지를 구하는 법도 문의했다.

그의 암살 계획은 FBI 정보원 제보와 사하브의 온라인 메신저 왓츠앱 계정 감시 등으로 사전에 발각돼 차단됐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인 2003년 이라크가 대량살상무기를 가지고 있다며 이라크를 침공했으나 WMD가 발견되지 않으면서 국제사회로부터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19일 텍사스의 한 행사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판하려다가 "완전히 부당하고 잔인한 이라크 침공"이라며 '우크라이나'를 '이라크'로 잘못 언급하는 말실수를 하기도 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