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다리 아픈 우즈, PGA 챔피언십 3R 후 기권

이황 기자 입력 05.22.2022 08:36 AM 조회 2,713
지난해 교통사고 이후 복귀해 두 번째 대회를 치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부상 여파로 경기를 마치지 못하고 기권했다.

우즈는 어제(21일) 오클라호마 주 털사의 서던힐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PGA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버디 1개와 보기 7개, 트리플 보기 1개로 9오버파 79타를 기록한 뒤 대회에서 기권했다.

우즈가 메이저 대회를 다 치르지 못하고 경기를 떠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즈가 이날 적어낸 79타는 그가 PGA 챔피언십에서 기록한 가장 저조한 기록으로, 우즈는 사흘 합계 12오버파 222타로 공동 76위라는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경기에서 물러났다.

1라운드에서 4오버파를 적어내 공동 99위에 머물렀던 우즈는 2라운드에서 1타를 줄이며 공동 53위로 가까스로 컷을 통과했다.교통사고 이후 돌아와 치른 2개 메이저대회에서 모두 컷을 통과하는 저력을 보였다.

하지만 2라운드 종료 후 "다리가 몹시 아프다"고 고백한 우즈는 3라운드에서 더는 대회를 치르기 힘든 컨디션을 보였다.

2번 홀에서 티샷이 물에 빠져 보기를 기록한 우즈는 6번 홀에서 또다시 티샷을 물에 빠뜨리면서 트리플 보기를 범했다.

7번 홀에서 보기를 추가한 뒤 9번∼13번 홀에선 4연속 보기를 기록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그나마 15번 홀에서 약 11m의 퍼트를 성공시켜 버디를 잡아낸 것이 위안거리였다.

우즈는 3라운드를 마친 뒤 현재 매체와 인터뷰에서 아무것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좋은 샷을 치지 못해 결과적으로 좋지 못한 스코어를 기록했다면서 정상적으로 대회를 치를 수 없는 몸 상태임을 인정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