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하원 이어 상원도 400억 달러 우크라 지원법안 승인

이채원 기자 입력 05.19.2022 11:10 AM 수정 05.19.2022 11:36 AM 조회 2,583
연방 상원이 오늘(19일) 400억달러 규모의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법안을 가결 처리했다.
상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적인 군사적·인도적 지원 내용을 담은 예산법안을 상정, 찬성 86대 반대 11로 가결했다.

법안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201억달러 규모의 군사적 지원을 비롯해 80억달러 규모의 경제 지원, 50억달러 남짓한 식량 지원 예산 등을 포함했다.

이번 법안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에 초점을 맞추는 등 전쟁이 장기화 국면에 접어들면서 우크라이나에 추가로 대규모 지원 필요성이 대두함에 따라 마련됐다.

앞서 연방 하원은 지난 10일 해당 법안을 초당적 지지 속에 통과한 뒤 상원으로 넘겼지만, 상원에서 공화당 일부 의원이 신속 심의에 반대해 법안 처리가 지연됐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번 법안은 생존을 위해 싸우고 있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필요를 충족할 것이라며 이 긴급 지원법안을 처리함으로써 상원은 이제 우크라이나를 승리로 이끌 확실한 도움이 가고 있다고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말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의회 절차를 마침에 따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 법안에 서명해 공표하면 이 법안은 법률로 확정된다.

이렇게 되면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지원 규모는 총 500억달러를 넘어서게 된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의 침공에 맞서기 위해 미국을 비롯한 서구의 지원 확대를 지속해서 요청하고 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solis 1달 전
    저런데 쓰라고 세금 낸 것이 아닌데 누구 맘대로 ..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