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스텔스 오미크론 40여국 확산…"전염력 1.5배, 위험도 "글쎄""

연합뉴스 입력 01.28.2022 09:40 AM 조회 546
덴마크 우세종…국책기관 "입원률 차이 없다" 진단
WHO, 우려변이 추가지정 없이 면밀한 추적·연구 당부
지난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행인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BA.1)의 하위 유형으로 기존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다른 변이와 잘 구별되지 않아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리는 'BA.2'가 최소 40개국에서 확인됐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덴마크를 비롯해 미국·영국·스웨덴 등 최소 40개국에서 BA.2 감염 사례가 나왔다.

한국과 일본·인도·홍콩·싱가포르·필리핀 등 아시아 다수 지역에서도 해외유입 환자 등을 통해 BA.2가 확인된 상태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덴마크에서는 이달 둘째 주 BA.2가 우세종이 됐으며, 덴마크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변이의 전염력이 BA.1의 1.5배로 잠정 평가된다.

반면 BA.1과 BA.2의 작용이 실질적으로 다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으며, 입원수준에 있어서는 큰 차이가 없다는 덴마크 국책 연구기관의 초기 분석도 있다고 WSJ은 전했다.

미국 일부 주에서도 BA.2 환자가 나오고 있으며 콜로라도주 당국은 27일 BA.2 환자 1명을 확인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BA.2가 여러 국가에서 확산 중이지만 매우 적은 비중이며, BA.2가 BA.1보다 심각하다는 증거는 아직 없는 상태다.

WSJ은 그러면서 BA.2 환자 비중과 잠재적 위험성에 대해서는 아직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미 록펠러대 테오도라 하치오아누 교수를 인옹해 BA.1과 BA.2는 동일한 계통에서 동일한 시기에 발생했으며 약 20개 돌연변이가 다르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해 11월 BA.1을 '우려 변이'로 지정한 바 있지만, BA.2에 대해서는 그러한 움직임 없이 연구진들에게 면밀한 추적·연구를 촉구한 상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