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 “2027년까지 연임 유력”

레이첼 김 기자 입력 01.25.2022 11:54 PM 조회 2,448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임기가2027년까지로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AFP 통신에 따르면 WHO 이사회는 어제(25일) 사무총장 후보 지명을 위한 비밀 투표에서 테워드로스 현 사무총장이 단독 후보로 추대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의 연임이 유력시된다는 관측이 나온다.

AFP는 두번째 임기를 거의 보장받게됐다고 전했디.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투표 결과가 발표된 뒤재신임을 받게 돼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지난 5년의 재임 기간은 어렵고 힘든 시기였다면서 그럼에도 이 전투를 계속할 기회가 주어져 영광이라고 말했다.

WHO 194개 회원국 대표가 모두 참여하는 사무총장 선출 투표는오는 5월 실시될 예정이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유럽연합(EU) 및 아프리카 국가들을 중심으로비교적 광범위한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물론 중국도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을재신임하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

에티오피아 보건·외교장관을 지낸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2017년 아프리카 출신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임기 5년의 WHO 수장으로 선출됐다.

이에 의사 출신이 아닌 첫 사무총장으로도 기록됐다.

특히 아프리카를 비롯한 빈국들에 코로나19 백신을 최대한 많이 배분하려는 노력은 국제사회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단 일각에서는 2019년 말 중국에서 처음 보고된 늑장 대응해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도 많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이 연임에 성공한다면 다음 임기 5년은 WHO의 재정 강화 등 구조 개혁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