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MLB가 시험 중인 "로봇 심판", 올 시즌 트리플A로 승격

연합뉴스 입력 01.21.2022 09:16 AM 조회 837
자동 볼 스트라이크 시스템을 실험 중인 애틀랜틱리그 경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로봇 심판'이 등장할 날이 머지않았다.

AP통신은 20일(이하 미국시간) MLB가 웹사이트를 통해 2022시즌 '자동 볼-스트라이크 시스템(ABS)'을 운영하는 직원 채용 공고를 냈다고 밝혔다.

ABS가 운영되는 구단은 샬럿 나이츠, 엘파소 치와와스, 오클라호마시티 다저스, 리노 에이시스, 라운드록 익스프레스 등 11개 트리플A 팀들이다.

MLB는 심판 별로 들쑥날쑥한 스트라이크 판정에 대한 정확성을 기하기 위해 지난 2019년 후반기 독립리그인 애틀랜틱리그에 의뢰해 ABS 시스템을 처음 운영했다.

ABS 시스템은 이후 마이너리그 하위 싱글A와 유망주들이 뛰는 애리조나 폴 리그에도 적용됐었다.

이처럼 '로봇 심판'은 독립리그와 하위 리그를 거쳐 올 시즌 마이너리그 최상위 리그인 트리플A로 승격하게 됐다.

메이저리그 진입도 사실상 머지않은 셈이다.

MLB는 올 시즌 스프링캠프의 시범경기에서 ABS 시스템으로 볼-스트라이크를 판정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앞서 MLB는 메이저리그에 ABS 시스템 도입을 위해 심판노조와 이미 협약을 체결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