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최근 2주간 결근자 880만명..코로나 사태 이후 최다

이채원 기자 입력 01.20.2022 01:42 PM 수정 01.20.2022 02:32 PM 조회 3,658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최근 2주간 결근자가 880만 명을 기록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오늘(20일) 연방 인구조사국 통계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작년 12월 29일부터 올해 1월 10일까지 거의 2주 동안 코로나 확진 등의 사유로 880만 명이 결근했다. 

이 기간 직장에 나오지 않은 노동자는 작년 12월 첫 2주간의 결근자보다 세 배 많았다.

이는 인구조사국이 코로나 대유행 이후 2020년 4월부터 결근자 통계를 낸 이래 가장 많은 수치다. 

기존 최다치는 작년 1월의 660만 명이었다.

WP는 근로자들이 기록적인 숫자로 결근하면서 노동력 부족 문제를 악화시키고, 노동시장 문제를 더욱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회계법인 그랜드손턴의 다이앤 스웡크 이코노미스트는 불행하게도 오미크론 변이가 일으킨 가장 큰 문제는 전염에 대한 두려움이 아니라 심각한 노동력 부족이라고 지적했다.

기업회계 컨설팅업체 RSM의 조지프 브루수엘라스 이코노미스트는 노동력 부족은 기업의 생산력 저하로 이어진다며 미국 기업 대부분이 1분기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할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