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올해도 물가는 오른다.. P&G, 세제·섬유유연제 등 가격인상

김신우 기자 입력 01.19.2022 01:44 PM 수정 01.19.2022 01:56 PM 조회 3,358
생활용품업체 프록터앤드갬블 P&G가 올해(2022년)도 제품 가격을 추가로 올린다고 CNBC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 등이 오늘 (19일) 보도했다.

P&G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오는 2월28일부터 타이드 세제와 다우니 섬유유연제와 같은 섬유 관련 제품의 가격을 인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4월 중순부터 개인 건강용품 가격을 올리겠다는 계획을 유통업체들에 통보했다고 P&G은 전했다.

회사 임원들은 제품 가격 인상이 올해 내내 계속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미 P&G은 지난해부터 여러 차례 소비자 가격을 올린 바 있다. 기저귀를 비롯한 아기용품과 스킨케어 등 10개 부문 제품 가격을 이미 인상했으며, 미국 시장뿐 아니라 일부 해외 시장에서도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작년 4분기 P&G의 소비자 제품 가격은 평균 3%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4분기 매출 성장분의 절반을 차지했다.

계속되는 가격 인상은 원자재와 인건비, 물류비 등 각종 생산 비용이 계속 상승하는 데 따른 조치라고 미 언론들은 분석했다.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2월 생산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9.7% 급등해 지난 2010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두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P&G의 자체 인플레이션 전망치도 2개 분기 연속 올라갔다. 이 회사가 예상한 원자재 비용은 3분기 21억 달러에서 4분기 23억 달러로, 물류비는 3분기 2억 달러에서 4분기 3억 달러로 각각 상승했다.

회사 측은 제품 가격을 올리더라도 소비자들이 별다른 저항 없이 계속 지갑을 열 것으로 보고 있다.

존 몰러 최고경영자는 CNBC방송 인터뷰에서 원자재발 가격 인상과 관련해 아직 이르기는 하지만 긍정적인 조짐이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P&G 외에 경쟁사인 유니레버, 킴벌리클라크 등도 비용 증가분을 소비자 가격에 전가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