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오렌지 수확량 76년만에 최소 전망"..주스 가격 급등

이채원 기자 입력 01.18.2022 09:39 AM 조회 3,190
올해 오렌지 수확량이 1945년 이후 가장 적을 것이란 전망에 오렌지 주스 선물 가격이 급등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어제(17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연방 농림부는 올해 플로리다주 오렌지 수확량이 90파운드 짜리 기준 4천450만 상자로 예상된다며 기존 전망치를 낮췄다.

이어 올해 작황이 허리케인 '어마'로 대대적인 피해를 봤던 2017년 때보다 더 적을 것으로 내다봤다.

WSJ은 농림부의 전망이 정확하다면 올해 오렌지 수확량은 1945년 이후 최소 수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플로리다주 감귤국은 감귤녹화병이 이번 사태의 주요 원인이라고 밝혔다.
 감귤녹화병은, '귤나무 이'를 통해 전파되는 질병으로, 나무의 영양분과 수분 흐름을 막아 열매가 익지 않은 채 떨어지게 한다. 

이 질병에 걸린 과일은 신맛이 강해 상품성도 없다.

감귤녹화병은 2005년 플로리다주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이 지역 과수농가에 피해를 주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플로리다주 당국은 지난 12일 낙과가 평소보다 훨씬 많고 수확된 오렌지도 비정상적으로 작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런 소식에 오렌지 주스 선물가격은 상승세를 보였다.
 냉동 농축 오렌지 주스의 선물가격은 지난 14일 파운드당 1.50달러에 거래를 마쳐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50%가량 올랐다.

이어 전날 농림부가 올해 작황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자 선물 가격은 5.1% 급등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