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유튜브·페이스북 "美의회폭동 조사" 불똥…"선동에 이용"

연합뉴스 입력 01.14.2022 10:00 AM 조회 490
미 하원조사특위, 4개 소셜 미디어에 "폭동모의 기록 달라"
'미 의회폭동 1년' 촛불 밝히며 묵념하는 상하원 의원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 1월 6일 발생한 미국 의회 폭동 사태로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 소셜 미디어에도 불똥이 튀었다.


이 사건을 조사 중인 미 하원 특별위원회가 유튜브와 페이스북, 트위터, 레딧 등 4곳에 사건과 관련한 당시 기록을 요구했다고 AFP 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니 톰슨 특위 위원장은 "(당시 폭동과 관련한 소셜 미디어 기록들은) 가짜뉴스와 폭력적 극단주의의 확산이 어떻게 민주주의에 대한 폭동으로 이어졌는지를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위는 1년 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워싱턴DC의 미 의회의사당에 난입한 사건과 관련해, 폭동이 어떻게 발생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과 측근들이 폭동을 부추기거나 관여했는지를 조사 중이다.

특히, 특위는 폭동 가담자들이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관련 정보를 공유하면서 의회 공격을 사전 모의하는데 소셜미디어가 어떻게 이용됐는지를 규명하는데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위는 유튜브 모회사 알파벳에 보낸 기록요구서에서 "1월 6일 (의회) 공격의 계획과 실행에 관한 중대한 커뮤니케이션이 유튜브상에서 있었다"면서 여기에는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도 포함됐다고 적시했다.

특위는 페이스북에 대해선 "증오와 폭력, 선동을 공유하고, 가짜뉴스와 음모론을 퍼뜨리는 데 사용됐다"고 지적했다. 또, 트위터와 레딧에 대해서는 의사당 공격을 모의하고 계획하는 데 이용됐다고 적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