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깐부 할아버지' 오영수, 골든글로브서 남우조연상 수상

레이첼 김 기자 입력 01.10.2022 12:00 AM 수정 01.10.2022 04:18 AM 조회 3,366
Credit: Golden Globe Awards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한국드라마 '오징어게임'에서‘깐부 할아버지’로 유명세를 떨친 올해 78살 배우 오영수가 한국인 배우 최초로 미 골든글로브(Golden Globe Awards​)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오징어 게임’에서 오일남을 연기한 배우 오영수는 어제(9일) LA 베벌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개최된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는 불참했으나, TV드라마 부문에서 남우조연상을 품에 안았다.

오영수는 ‘더 모닝쇼’의 빌리 크루덥과 마크 듀플라스, ‘석세션’의 키에란 컬킨,‘테드 래소’의 베릇 골드스타인과 경합했다.

앞서 그동안 한국계 배우 샌드라 오가 드라마‘그레이 아나토미’로 여우조연상과 ‘킬링이브’로 여우주연상을 받았으며, 아콰피나가 영화 ‘더 페어웰’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바 있지만한국인 배우가 수상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징어 게임 TV드라마 작품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등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한편 헐리웃기자협회가 주관하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확산 여파로 무관중으로 진행됐으며방송사 생중계 및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 없이골든글로브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해 수상자와 수상작을 알렸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