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도쿄, 성 소수자 커플 인정 "동성 파트너십" 내년 도입

연합뉴스 입력 12.08.2021 06:01 PM 조회 172
일본 수도인 도쿄도(都)가 성 소수자(LGBTQ) 커플을 인정하는 조례 제정에 나선다.

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전날 열린 지방의회 본회의에서 성 소수자 커플을 공적(公的)으로 인정하는 '동성 파트너십 제도'를 내년 중 도입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고이케 지사는 성 소수자 지원 단체를 상대로 한 의견 수렴과 도쿄 주민을 중심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 동성 파트너십을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지적하고 올해 안에 이 제도의 기본적인 골격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성 소수자들이 겪는 생활상의 어려움을 덜어주는 환경을 조성해 다양한 성(性)에 관한 이해를 촉진하고자 한다며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 있는 제도가 되도록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일본의 전체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단위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현재 동성 파트너십 관련 조례를 두고 있는 자치단체는 이바라키(茨城)현을 포함해 5곳으로 알려졌다.

앞서 도쿄도 의회는 지난 6월 성 소수자 지원 단체가 제출한 동성 파트너십 인정 청원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