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작년부터 오른 車가격, 반도체난·원가상승에 내년에도 지속"

연합뉴스 입력 12.06.2021 09:18 AM 조회 359
자동차연구원 자동차 가격 상승 현상 분석
"작년부터 오른 車가격, 반도체난·원가상승에 내년에도 지속" (CG)





지난해 하반기부터 세계 각지에서 급등한 자동차 가격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균형이 지속되고 있는 데다 제조 원가가 오른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6일 "자동차 가격 상승 현상을 분석한 결과 가격 상승 압력은 단기에 해소되기 어려워 내년에도 신차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연구원에 따르면 자동차 가격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세계 주요 시장에서 크게 오르는 추세다. 









미국의 경우 신차 평균 거래 가격이 올해 9월 4만5천달러(약 5천300만원)에 달해 직전 1년간 약 12% 상승했다. 중고차 매물 평균 가격도 올해 11월 2만9천달러(약 3천400만원)로 1년 전보다 29%가량 올랐다.

유럽의 경우 신차 공급 지연 사태로 인해 올해 10월 중고차 평균 가격이 연초보다 최대 28.3% 올랐고, 일본은 올해 10월 중고차 경매 가격이 1년 전보다 11% 상승했다.

우리나라는 정찰제 판매를 기본으로 하는 국산차의 경우 급등세가 뚜렷하지 않지만, 수입차는 명목 판매 가격이 오르거나 판매사의 프로모션이 줄어드는 추세다.

반면 중고차의 경우 인기 차종을 중심으로 국산차나 수입차를 가리지 않고 가격이 상승하고 있으며, 특히 출고 수개월 이내의 중고차는 신차 수요를 흡수하면서 신차보다 높은 가격으로 거래되는 현상도 발생하고 있다고 연구원은 전했다.

연구원은 자동차 가격 상승 배경에 반도체 공급난, 제조 원가 상승, 수요 회복 요인 등이 복합적으로 존재한다고 진단했다. 



[한국자동차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원은 "지난해 이후 자동차 공통 소재 및 전기차 배터리 소재의 국제 가격이 오름세이고, 여기에 주요국의 물류비용 및 인건비 상승 추세가 더해지면서 자동차 제조원가가 급등했다"고 분석했다.

또 "국가별로 여건은 다르지만,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누적된 자동차 교체 수요와 온라인 상거래 보편화로 인한 물류 배송 차량 증가 등이 신차 수요 회복을 견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자동차 가격 상승 압력은 단기에 해소되기 어렵고, 국내에서도 관련 이슈가 두드러질 것이라는 게 연구원의 전망이다.

완성차 기업의 경우 판매량 감소, 친환경차 연구개발 투자, 하방 경직적인 인건비 증가 등에 따른 재무적 부담을 덜기 위한 조치가 불가피하고, 국내에서도 연식 변경과 함께 자동차 가격 인상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특히 전기차의 경우 배터리 소재 원가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생산비용 저감을 위한 노력에도 판매가격의 급격한 인하는 당분간 기대하기 어렵다고 연구원은 예측했다.

다만 연구원은 "생계형 운전자나 서민 부담이 커질 수 있어 이를 경감하고자 신차 개별소비세 등 세제 개편 논의가 재점화될 수 있다"며 "전기차 보조금 로드맵 재검토 및 비교적 저렴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기술개발 이슈가 제기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한국자동차연구원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