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이오엔테크CEO, 화이자백신 오미크론 중증전환 강력보호할 것

이황 기자 입력 11.30.2021 11:45 AM 조회 2,780
독일 바이오엔테크 최고경영자CEO가 화이자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으로 인해 중증으로 전환하지 않도록 강력한 보호를 제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구르 사힌 바이오엔테크 CEO는 오늘(30일) 로이터에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보통이나 약한 증상에는 백신의 효능이 일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바이오엔테크는 오미크론에 대응해 코로나19 백신을 개조해야 할지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2∼3회 접종받은 이들의 혈액샘플을 분석해 오미크론을 비활성화할 수 있는 항체가 발견되는지 확인하고 있다.

조사에는 2주가 걸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사힌 CEO는 이날 다우존스와의 인터뷰에서는 새 변이가 항체를 회피할 수 있다고 해도 여전히 면역세포의 공격을 받을 것 이라며 흥분할 필요 없이 계획은 그대로고 부스터샷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