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뒤늦게 발동걸린 휴스턴, OKC 잡고 3연승…우드 24점 21리바운드

연합뉴스 입력 11.30.2021 09:16 AM 수정 11.30.2021 09:17 AM 조회 221
덴버, '부상 복귀' 요키치 앞세워 마이애미 제압…6연패 탈출
우드의 덩크슛

미국프로농구(NBA) 서부 콘퍼런스 최하위 휴스턴 로키츠가 15연패 뒤 3연승을 거두며 뒤늦게 시동을 걸었다.


휴스턴은 29일(미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토요타 센터에서 열린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와 2021-2022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102-89로 이겼다.

시즌 초반 15연패로 부진했던 휴스턴은 25일 시카고 불스와 경기를 시작으로 이날까지 3연승을 달렸다.

4승 16패가 된 휴스턴의 승률은 2할이 됐다.

오클라호마시티는 6연패에 빠져 서부 13위(6승 14패)에 자리했다.

휴스턴에서는 크리스천 우드가 24득점 21리바운드에 3블록을 기록했고, 케빈 포터 주니어는 11득점 10리바운드 11어시스트로 트리플 더블을 달성했다.

또 개리슨 매슈스가 19득점, 제이션 테이트가 15득점 6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올리는 등 주전 선수들이 고루 활약했다. 
 

휴스턴-오클라호마시티 경기 모습
1쿼터부터 28-23으로 리드를 잡은 휴스턴은 경기가 끝날 때까지 단 한 번의 역전만을 허용했다.

2쿼터 중반 30-31로 끌려가던 오클라호마시티가 트레 맨의 레이업과 자유투 득점으로 33-31을 만들었다.

그러자 휴스턴은 캐년 마틴 주니어와 우드의 외곽포를 앞세워 곧바로 리드를 되찾아왔다.

전반을 46-33으로 앞선 채 마친 휴스턴은 3쿼터 한 때 21점 차까지 달아나며 여유롭게 경기를 운영했다.

쿼터 막바지 60-72로 따라붙은 오클라호마시티가 4쿼터에서도 추격을 이어갔지만, 격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오클라호마시티에선 샤이 길저스-알렉산더가 22득점, 맨과 아이제이아 로비가 17득점씩을 넣었다.
 

패스하는 니콜라 요키치(왼쪽)
덴버 너기츠는 마이애미 히트를 120-111로 꺾고 6연패에서 탈출했다.

손목 부상에서 5경기 만에 복귀한 니콜라 요키치가 24득점 15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승리에 앞장섰고, 에런 고든도 20득점 4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보탰다.

마이애미는 뱀 아데바요가 24득점 13리바운드 6어시스트 등으로 분투했으나 고개를 숙였다.

뉴올리언스 펠리컨스는 LA 클리퍼스를 123-104로 제압했다.

요나스 발란슈나스가 전반에만 3점 슛 7개를 포함해 29득점을 몰아치는 등 39득점 15리바운드를 폭발했다. 

◇ 29일 NBA 전적

필라델피아 101-96 올랜도

덴버 120-111 마이애미

시카고 133-119 샬럿

휴스턴 102-89 오클라호마시티

미네소타 100-98 인디애나

클리블랜드 114-96 댈러스

샌안토니오 116-99 워싱턴

유타 129-107 포틀랜드

뉴올리언스 123-104 LA 클리퍼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