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테슬라 "천슬라" 돌파에 서학개미 800억원 팔아치웠다

연합뉴스 입력 10.28.2021 09:33 AM 조회 669
테슬라 시총 1조 달러 원동력이 된 모델3·모델Y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25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전장보다 12.66% 급등한 1천24.86달러로 장을 마치며 이른바 '천슬라' 고지에 올랐다. 이날 주가가 오르면서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1조146억 달러(1천185조 원)까지 치솟았다. 이로써 테슬라는 세계적인 일류 빅 테크 기업의 상징인 1조 달러 클럽에 가입했다. 사진은 지난 2월 8일 미국 워싱턴DC의 딜러 매장에 전시된 모델 3(가운데)과 모델Y(왼쪽과 오른쪽)의 모습.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처음 1천달러를 돌파한 당일 '서학개미'들이 테슬라 주식 800억원 어치를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에 따르면 이날 기준 예탁원을 통한 테슬라 순매도 결제금액은 6천851만 달러로(약 801억원)로 집계됐다.

국내 투자자들은 테슬라를 1억2천613만달러 매수 결제하고, 1억9천464만달러 매도 결제해 전체 결제금액이 3억2천78만달러에 달했다.

테슬라 주가가 폭등하자 국내 투자자들이 차익 실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예탁원에 따르면 28일 기준 결제 수치는 미국 현지에서 25일 거래분에 해당한다.

테슬라는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에서 전장보다 12.66% 급등한 1천24.86달러로 장을 마쳐 '천슬라' 고지에 올랐다.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모회사 알파벳에 이어 전세계 자동차 업체 중 처음으로 1조 달러 클럽에 가입하는 데 성공했다.

테슬라는 서학개미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종목이다.

27일 기준 서학개미가 보유하고 있는 테슬라 주식은 130억9천687만달러(약 15조3천억원) 상당으로, 2위인 애플(41억2천784만달러·약 4조8천억원)의 3배가 넘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