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일본 파나소닉, 테슬라 요구조건 충족 차세대 배터리 선보여

연합뉴스 입력 10.26.2021 10:58 AM 조회 531
"LFP 배터리 생산계획 없다…우리 배터리 수요에는 영향 없을 것"
파나소닉 차세대 4680 원통형 배터리
일본 파나소닉이 지난 25일 선보인 차세대 '4680' 원통형 배터리 시제품(왼쪽). 
전기자동차 회사 테슬라의 최대 배터리 공급처인 일본 파나소닉이 테슬라의 요구 조건을 충족하는 차세대 '4680' 배터리 시제품을 선보였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보도에 따르면 파나소닉은 지난 25일 시제품을 공개하고 생산에 필요한 기술적 문제를 대부분 해결했다고 밝혔다.

지름 46㎜, 길이 80㎜를 뜻하는 4680 배터리는 지난해 9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배터리 데이' 행사에서 소개한 차세대 원통형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배터리다.

파나소닉이 기존에 테슬라에 공급하는 배터리보다 에너지 용량을 5배, 출력을 6배, 주행거리를 16% 각각 늘렸고 충전 속도도 빨라진 것이 특징이다.

4680 배터리는 테슬라 전기차의 배터리 관련 단가를 상당히 낮출 잠재력이 있지만, 기술적으로 생산하기 더 까다롭다고 파나소닉은 설명했다.

테슬라는 최근 3분기 실적발표에서 4680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를 내년 출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타다노부 가즈오 파나소닉 배터리 부문 책임자는 곧 4680 배터리의 상업적 생산 준비에 들어갈 것이라면서 내년 3월까지는 일본에서 4680 배터리 시험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타다노부는 4680 배터리가 테슬라의 강력한 요구사항을 반영해 개발한 것으로 테슬라에 공급하게 될 것이라면서 테슬라와의 관계가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대량생산 예상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또 기회를 마다할 필요가 없으며 여러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해 판매선 다양화 가능성을 열어놓았으나, 가장 중요한 고객인 테슬라에 대한 공급이 차질이 빚어지지 않은 선에서만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테슬라가 자사 표준 주행거리 모델 등 주력 차량에 탑재하기로 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생산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테슬라의 LFP 배터리 확대 적용 결정이 파나소닉 배터리에 대한 수요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테슬라는 '모델 3' 표준 주행거리 모델 등에 탑재할 LFP 배터리를 기존 공급처인 중국 CATL로부터 공급받게 될 것으로 로이터통신은 전망했다.

타다노부는 또 애플이 애플카 관련해서 파나소닉과 접촉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 여부를 확인하지 않았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