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LA,카운티 지난해 아시안 증오범죄 76% 증가

최영호 앵커 입력 10.21.2021 08:12 AM 조회 1,392
지난해 LA 카운티에서 아시안 증오범죄가 전년보다 76% 늘어났으며이중 3/4이상이 폭행 등 신체적 폭력을 동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도 아시안 대상 증오범죄가 급증해 온 가운데,지난 2020년 한 해 동안 LA 카운티 당국에 공식 보고된아시안 대상 증오범죄는 44건이었으며이중 신체적 폭력이 가해진 사건이 전체의 4분의 3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LA 카운티 인간관계위원회가어제 발표한 연례 증오범죄 보고서에 따르면폭력성 증오범죄는 지난 2018년에 비해5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시안 여성에 대한 증오범죄가 15건으로 전년보다 3배가 늘었으며,노인 두명 포함 40살이상의 중년층이 피해자의 절반이었다.

가해자는 백인이 42%, 라티노 36%, 흑인 10%로 밝혀졌다.
그러나 이같은 수치는 접수된 범죄 신고 중명백히 증오범죄로 분류된 것만을 집계한 것으로,실제 발생한 아시안 증오범죄는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LA 타임스는 지적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유래됐다면서아시안을 겨냥한 혐오 발언들을 쏟아낸 것이아시안 대상 폭력을 부추겼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