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 해군, 코로나 백신 접종 거부자에 강제전역 '극약처방'

이황 기자 입력 10.15.2021 01:24 PM 조회 2,646
미국 해군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장병을 퇴출하기로 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해군은 어제(14일) 의무 접종 마감 시한인 11월 28일까지 면역 확보에 필요한 백신 접종 절차를 끝내지 못할 경우 강제 전역시키겠다는 지침을 공개했다.

이들의 경우 전역자에 대한 일부 혜택을 잃을 수 있고, 어떤 경우에는 훈련이나 교육비를 반환해야 할 수도 있다.

다만 의료적, 종교적 사유가 있으면 이 지침의 적용에서 면제된다.

국방부는 지난 8월 미군의 백신 의무화 방침을 발표했다. 당시 국방부는 접종 거부자에게 불이익을 경고했지만 구체적인 제약 조처를 발표한 것은 이번 해군이 처음이다.

AFP통신은 백신 거부 군인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지에 관해 국방부가 가장 분명한 신호를 준 것 이라고 평가했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지난 12일 약 140만 명의 현역 군인 중 96.7%가 최소 1회 접종을 했고, 83.7%는 면역 확보에 필요한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35만 명의 해군 중에서는 98%가 접종 절차를 시작했거나 완료했다.

해군에서는 지금까지 164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AFP는 해군 지침이 미군 전체에 적용될 경우 4만6천 명의 군인이 퇴출당할 수 있다면서도 마감일 전에 더 많은 이들이 접종을 선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