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지난 8월 직장 그만둔 퇴직자 역대 최다.. 델타 변이 확산 영향

레이첼 김 기자 입력 10.13.2021 01:52 AM 수정 10.13.2021 01:54 AM 조회 2,265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 속전국에서 직장을 그만두는 근로자 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연방 노동부가 어제(12일) 공개한 지난 8월 구인 이직보고서(JOLTS)에 따르면 8월 퇴직자 수는 327만 명, 퇴직률은 2.9%로 각각 집계됐다.

둘 다 지난 2000년 12월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통상 근로자들이 더 나은 직장을 쉽게 찾을 수 있고경제 여건이 나아질 것으로 자신하는 경우에 자발적 퇴직이 증가한다.

지난 8월 퇴직자 수가 급증한 것은 델타 변이의 확산 시점과 일치한다고 주류 언론들은 지적했다.

실제로 대면 서비스 업종에서 퇴직자가 많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요식과 숙박업에서 가장 많은 89만2천 명의 퇴직자가 나왔고, 소매업과 의료복지업에서도 각각 72만 천 명, 53만4천 명이 직장을 그만뒀다.

미 싱크탱크인 경제정책연구소의 엘리스 굴드 선임이코노미스트는CNBC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동시에 퇴직률이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이라며 계속되는 팬데믹에 직장 근무에 대한 우려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기업들의 8월 구인 건수는 천44만 건으로역대 최다였던 7월 천110만 건에서 65만9천 건 감소했다고 연방 노동부는 밝혔다.

이는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천96만 건을 50만 건 이상 하회한 결과다.

하지만 3개월 연속 구인 건수가 천만 건을 넘어선 것은기업들의 인력난이 여전히 심각하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