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기차 운행하고 배출권거래제로 수익 올려 재투자"

연합뉴스 입력 09.28.2021 09:40 AM 수정 09.28.2021 09:45 AM 조회 159
제주연구원,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추진 제안
온실가스 감축 (PG)[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제주에서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를 도입해 전기차 운행으로 발생하는 수익을 전기차 관련 인프라 조성 등에 활용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제주연구원은 28일 '제주지역 운행 전기차를 활용한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추진 방안 연구'를 통해 전기차 운행에 따라 감축되는 온실가스를 활용해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을 추진하자고 밝혔다.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은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흡수·제거하는 사업을 의미한다.

배출권은 온실가스 배출이 필요한 기업이나 기관, 국가에 판매해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제주연구원은 제주에서는 지난 7월 기준 전기차 2만3천여 대가 보급돼 운영하고 있고 차종도 승용차, 버스, 화물 트럭 등으로 다양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제주연구원은 연간 약 4만1천t 이상의 온실가스가 감축되는 것으로 추정하고, 앞으로 전기차 보급이 더 늘어나면 온실가스 감축 규모 역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제주연구원은 공공이 개입할 수 있는 전기 버스를 대상으로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을 우선 추진하되 점차 자가용 승용차, 택시, 렌터카, 화물 트럭으로 확대할 것을 제시했다.
 

전기자동차엑스포 퍼레이드
제주연구원은 이로 인해 발생하는 온실가스 감축 소유권에 따른 수익을 도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과 운영 비용, 전기차 충전기 렌털 사업비, 버스 준공영제 수입 이전, 전기버스 구매보조금 등에 투자하자고 주장했다.

또 개인 등의 경우 일정 금액만큼 공공 충전기 이용 할인 등의 혜택을 줄 수 있다고 봤다.

방식은 도가 이 사업 총괄 사업자가 돼 직접 사업을 수행하는 방안, 다른 기관에 위탁해 수행하는 방안, 민관 합동을 지원하는 방안 등이 도출됐다.

손상훈 제주연구원 연구위원은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을 통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정책으로 추진되고 있는 전기차 보급사업의 성과가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경제적 인센티브로 재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