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화천대유 1천 배 수익"‥"공공개발 5천억 환수"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9.17.2021 04:24 PM 조회 2,716
<앵커>이른바 '화천대유 의혹'을 두고 정치권 공방이 거셉니다.야당은 자산관리업체 한 곳이 거액을 벌어들인 데엔 이재명 경기지사의 관여가 있지 않았겠냐 의심을 제기하고, 이 지사측은 그 업체를 알지도 못하고, 오히려 5천억 원이 넘는 개발이익을 환수한 모범사업이라고 반박합니다.

<리포트>국민의힘은 설립자본금 5천만원인 화천대유가 3년간 577억을 벌어들인 점을 문제삼아 연일 의혹을 제기합니다.

하지만 설립자본금만으로 수익률을 따지는 건 무리라는 주장도 있습니다.사실상 시행사였던 화천대유는 공모비용에 운영경비, 이자비용 등으로 한 해 수십억원의 경비를 썼기때문에 1000배 수익률은 과장됐다는 게 이재명 지사측 반박입니다.

그래도 지분 1%를 가진 회사의 배당액이 지분 50%인 성남도시개발공사보다 상대적으로 많은 건 사실입니다.계약상 수익 배분 구조 때문입니다.개발이익이 나면 성남시는 가장 먼저 일정한 수익을 배분 받고, 2순위로 금융기관들이, 마지막으로 남는 수익은 화천대유 등이 대부분 가져가는 방식입니다.

개발에 참여했던 한 은행관계자는 당시 부동산 경기 침체로 시와 은행들은, 낮은 이익이라도 우선 확보하려 했다면서, 그런데, 땅값이 폭등해 화천대유가 거액의 개발이익을 차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애시당초 이같은 수익배분 구조를 만든 건 문제 아니냐는 의혹도 나옵니다.반면에 이 지사는 당시 야당 주장대로 100% 민영개발을 했다면 모든 수익이 민간업자에게 돌아갔을 거라고 반박합니다.

화천대유와 관련된 인물로는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박영수 전 특검, 권순일 전 대법관, 강찬우 전 수원지검장 등이 확인됐습니다.모두 법조계 출신 인사들로, 법조기자 출신인 화천대유 대표와 알고 지낸 사이였습니다.

야당에선 권 전 대법관과 강 전 지검장의 이지사 관련 재판이나 변호 경력을 거론하지만 그래서 뭐가 문제인지 추가적인 의혹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야당은 또 화천대유와 관계사 주주들 중에 성남시 관계자가 있다는 주장도 제기하지만, 이 지사는 '나도 궁금하다'며 '빨리 찾아서 자신에게도 보여달라'고 일축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