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 백신 2차 접종후 8개월 지나면 누구나 3차 부스터샷 맞는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08.17.2021 03:25 PM 수정 08.17.2021 04:29 PM 조회 7,986
바이든 행정부 9월 중순부터 3차 추가접종 결정
8개월 경과하는 양로원 거주자, 의료종사자, 노년층, 필수직종 근로자
미국에서는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2차 접종한지 8개월이 지나면 누구나 3차 부스터 샷을 맞을 수 있게 된다

바이든 행정부는 9월 중순부터 8개월이 지나는 너싱홈 거주자, 헬스케어 워커, 응급요원, 노년층, 일반인 의 순으로 1~2차와 같은 백신으로 3차 부스터샷을 접종키로 결정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미국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기승으로 백신의 효과가 떨어지고 있다고 판단하고 결국 3차 접종하는 부스터 샷 계획을 확정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두번째 접종한지 8개월이 지나면 미국민 누구나 3차 부스터 샷을 맞도록 권고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12월 14일 화이자, 21일에는 모더나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했고 21일 내지 28일이 지나 2차 접종을 완료했기 때문에 올 1월과 2월에 백신접종을 완료한지 8개월이 지나는 9월 중순부터 3차 부스 터 샷을 맞게 한다는 방침이다

9월 중순부터 돌입할 본격적인 미국의 3차 부스터샷은 가장 먼저 접종헸던 너싱홈 거주자, 헬스케어 워커 등이 8개월이 경과되므로 3차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게 된다

너싱홈 거주자들은 미 전역에서 140만명 정도이고 종사자들 까지 합하면 170만명에 이르게 된다

의사와 간호사 등 헬스케어 워커, 의료종사자들은 2200만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곧이어 노년층으로 확대되는데 5400만명에 달하고 있다

또 응급요원과 경찰, 소방관, 필수직종의 근로자들도 잇따라 부스터 접종 대상으로 확대된다

따라서 1~2차 접종일이 기록돼 있기 때문에 2차 접종일에서 8개월이 지나면 미국민 누구나 10월중 에는 3차 부스터 샷을 맞을 수 있을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3차 부스터샷에선1~2차 때와 같은 백신을 접종키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번만 맞아도 되는 존슨앤존슨 백신을 맞은 경우 2차 부스터 샷을 맞을 수 있을지는 이달말 임상실험 결과가 나오는 대로 최종 결정키로 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9월 중순부터 2차 접종후 8개월이 지나는 미국민 누구나 3차 부스터 샷을 맞게 하는  계획을 결정한 것은 델타 변이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고 백신접종 효과가 떨어지고 있다는 이스라엘의 데이터 분석등이 나오고 있고 겨울 독감시즌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스라엘의 데이타 분석 결과 화이자 백신의 경우 2차 접종을 마친지 8개월이 지나 델타변이바이러스 에 취약해지며 중증발병율을 막아주는 백신효과가 55%로 급격히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델타 변이바이러스의 기승으로 새감염자들이 계속 급증하고 돌파감염자들도 속출하고는 있으나 백신접종 완료자들은 중증발병 입원과 사망은 매우 낮은편인데 시간이 지날 수록 백신효과가 급락할 수 있고 독감시즌까지 겹치면 재앙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부스터샷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