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현대차 투싼, 포드·세아트 제치고 독일 아우토자이퉁 평가 1위

연합뉴스 입력 07.30.2021 02:09 PM 조회 305
현대차 투싼[현대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작년 9월 출시된 현대차의 4세대 투싼이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자이퉁'이 실시한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비교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30일 현대차[005380]에 따르면 아우토 자이퉁은 현대차 투싼, 마쓰다 CX-5, 세아트 아테카, 포드 쿠가 등 4개 차종을 바디, 주행 안락성, 파워트레인, 주행 다이내믹, 환경·비용 등 5가지 항목으로 평가한 결과 투싼에 가장 높은 점수를 줬다고 밝혔다.

투싼은 5천점 만점에 3천59점을 기록하며 세아트 아테카(3천19점), 포드 쿠가(2천981점), 마쓰다 CX-5(2천957점)를 크게 앞섰다.

투싼은 바디와 주행 안락성, 주행 다이내믹 항목에서 평가 차종 중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바디 항목에서는 넓은 실내 공간과 적재 공간, 인포테인먼트 조작성 등을 높게 평가받아 1천점 만점에 646점을 받았다.

주행 안락성 항목에서는 시트 안락성과 공조 시스템 등에서 호평받아 704점을 기록했고, 주행 다이내믹 항목에서는 676점을 받았다.

투싼은 앞서 3세대 모델도 아우토 자이퉁의 비교 평가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으며 2016년에는 '스페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