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이든 "군인 접종 의무화 계획 세우라"..코로나 방역지침 강화

이채원 기자 입력 07.29.2021 01:51 PM 조회 1,924
Credit: Youtube 'The White House'
조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연방 공무원들이 직장 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정기적인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지침을 내놨다.
또 군인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계획을 세우도록 국방부에 지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강화된 코로나19 대응 조치를 발표했다.

군을 포함한 연방 공무원은 400만 명에 달한다.

조치에는 각 주와 지방 정부가 백신을 맞는 지역 주민들에게 100달러를 줄 것을 제시하도록 촉구하는 내용도 담겼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 공무원 뿐 아니라 연방과 계약을 맺는 곳들도 이런 기준에 따를 것을 희망했으며, 정부는 민간 분야도 정부의 이런 조치를 따르도록 권고할 방침이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이번 조치는 델타 변이 확산으로 미국에서 감염자가 급증하는 데 따른 것으로,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최근 코로나19 전염률이 높은 지역에 대해 실내 마스크 착용 지침을 부활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