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올림픽] "도쿄 찜통더위 때 육상선수 체온 치명적 수위"

연합뉴스 입력 07.29.2021 09:53 AM 조회 238
스웨덴업체 시뮬레이션 결과 뇌손상 시나리오
38도면 '고열'인데 1만m 뛸 때 체온 39도 넘어
일본 도쿄의 찜통더위 경계령[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폭염 속 치러지는 도쿄올림픽 육상경기가 선수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는 시뮬레이션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업체 '헥사곤'은 두 가지 기후조건에서 1만m 달리기경기를 치렀을 때 선수의 체온변화를 추정한 결과를 28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도쿄 7월 기후평균에 맞춰 기온과 습도를 각각 27도와 70%로 설정한 상황에서 도쿄올림픽 스타디움 트랙을 1만m 달린 선수의 심부체온(몸 안쪽 온도)은 39도까지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과 발 체온은 37도까지 상승했다.

인간의 체온은 보통 37도 안팎으로 38도 이상이면 '고열'로 판단된다.

체온이 39도까지 오르면 '임계점'을 넘는 것으로 열사병에 직면할 수 있다.

이번 시뮬레이션에서 기온과 습도를 각각 32도와 90%로 올리면 1만m를 달린 뒤 선수의 심부체온이 39.7도까지 뛰었다.

특히 머리 쪽 심부체온도 39.2도에 달하면서 위험한 상황이 연출될 수 있는 것으로 우려됐다.



스웨던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업체 '헥사곤'이 기온과 습도가 각각 32도와 90%인 상황에서 1만m 달리기경기를 했을 때 선수의 체온을 시뮬레이션한 모습. [헥사곤 제공=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뇌는 열에 취약한 장기로 체온이 지나치게 오르면 뇌 신경세포가 죽거나 발작을 일으킬 수 있다.

또한 습도가 90%면 약 30분간 뛰었을 때 흘리는 땀의 양이 810㎖로 습도가 70%인 때(630㎖)에 견줘 29% 많은 것으로 추산됐다.

헥사곤 측은 "이런 상황에서 경기가 위험하다는 전문가도 있다"라고 전했다.

케이스 한나 헥사곤 부대표는 "이번 시뮬레이션은 경기환경이 성적에 미치는 영향은 물론 신체가 극단상황에 몰렸을 때 어떤 위험을 떠안아야 하는지를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도쿄에서 올림픽 개최가 결정된 직후부터 폭염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도쿄는 1984년 이래 올림픽 개최도시 가운데 7월 말과 8월 초 평균기온이 가장 높은 도시다.

작년과 재작년 도쿄에서 열사병으로 치료받은 사람은 각각 6만5천명과 7만1천명이며 열 때문에 숨진 이는 각각 112명과 118명이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