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플로리다 주지사, 공화 대선후보 급부상..모의투표서 트럼프 꺾어

이채원 기자 입력 06.21.2021 11:06 AM 조회 2,824
​공화당의 차기 대선 주자로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급부상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반 여론조사처럼 엄밀한 기법을 적용한 것은 아니지만 각종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압도적 1위를 차지해온 것과 상반된 것이어서 관심을 끈다.

오늘(21일)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지난 18-19일 콜로라도주에서 열린 서부보수회의WCS 참여자 371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모의투표에서 드샌티스 주지사는 2024년 대선 후보로 지지하겠다는 문항에서 74.1%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이는 71.4%인 트럼프 전 대통령을 앞서는 것이다.

WCS는 서부 지역 보수 진영의 가장 큰 행사로 알려져 있다.

득표수로는 드샌티스 주지사가 275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65표로 양강의 선두권을 형성했다.

더힐은 공화당의 보수 지지층에 드샌티스 주지사가 인기가 있음을 보여준 결과라면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면 압도적인 우위에 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