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직원 접종 여부 파악하라"…美 백신 지침에 난감한 기업들

연합뉴스 입력 06.21.2021 10:32 AM 수정 06.21.2021 10:33 AM 조회 206
현실적으로 전 직원 확인 쉽지 않고 직장 내 차별 우려도
기업들 "채용 시즌 맞아 구직자 지원 꺼릴 수도" 호소
지난 3월 31일 미국 네바다주의 아마존 청사에서 직원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본격적인 채용 준비에 돌입한 미국 기업들이 난처한 상황을 맞고 있다.


기업이 직원들의 백신 접종 여부를 직접 파악하라고 명시한 규정이 곳곳에서 도입되고 있기 때문이다.

전 직원의 접종상태를 확인하는 작업이 만만찮을뿐더러 직장 내 차별 문제로 이어질 수도 있어 기업의 고초가 크다고 로이터 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카운티는 지난 1일부터 직원들의 백신 접종 여부를 기업이 의무적으로 파악하도록 하는 규정을 도입했다.

아직 백신을 맞지 않았다고 밝히거나 답변을 거부하는 직원에게는 14일마다 접종상태를 재차 확인해야 한다.

또 이들은 접종자들과 달리 마스크를 계속 착용해야 하고 장거리 출장이 제한되며 코로나19 검사도 주기적으로 받아야 한다.

미시간주, 오리건주도 비슷한 규정을 도입했다.

당국의 이런 방침은 백신 접종률을 높이려는 의도지만 기업들은 부담감을 호소하고 있다.

채용 시즌에 구직자들이 거부감을 느끼고 지원을 꺼릴 수 있다는 것이다.

산타클라라 카운티에 자리한 미국 최대 마늘농장 '크리스토퍼 랜치'는 "더 많은 정보를 기재하라고 할수록 지원자들이 우리를 불편하게 생각할 것"이라며 수확 시즌을 맞아 구인난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백신 미접종자에게만 방역수칙을 강요하면 직장 내 차별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점도 문제다.

백신에 비판적인 시민단체 '어린이 보건방위' 측은 "미접종자만 마스크를 착용해야 할 텐데 이는 '주홍글씨'가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로이터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나 직업안전보건청(OSHA) 등 관계 당국도 개인의 백신 접종 여부를 파악하는 구체적 방법에 관한 지침을 내지 않았다고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