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캘리포니아 "태권도의 날" 결의안, 만장일치 주하원 통과

연합뉴스 입력 06.18.2021 10:43 AM 조회 229
'태권도의 날' 결의안을 발의한 섀런 쿼크-실바 캘리포니아주 하원의원[섀런 쿼크-실바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매년 9월 4일을 미국 캘리포니아주 '태권도의 날'로 공식 지정해 기념하는 결의안이 주 하원에서 처리됐다.


태권도의 날 결의안 발의를 주도한 섀런 쿼크-실바 주 하원의원은 17일(현지시간) 결의안이 초당적인 지지를 얻어 하원을 통과했다며 본회의에 참석한 68명 의원 전원이 찬성했다고 밝혔다.

이 결의안은 하원 예술·엔터테인먼트·스포츠·관광·인터넷 상임위원장을 맡은 쿼크-실바 의원과 한국계 최석호 의원이 공동 발의했다,

결의안은 세계태권도연맹이 공포한 태권도의 날인 9월 4일을 캘리포니아주 태권도의 날로 공식 지정하는 내용을 담았다.

쿼크-실바 의원은 "태권도의 날은 아시아계 미국인 공동체가 캘리포니아주와 미국에 가져다준 풍부한 문화와 역사적인 영향력을 기리는 날"이라고 밝혔다.

그는 "태권도의 인기는 계속 커지고 있으며 태권도는 모든 사람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강해지는 기회를 제공한다"며 "캘리포니아주 전역의 모든 남녀가 태권도라는 아름다운 무술을 배우도록 격려하는 것이 나의 목표"라고 말했다.

쿼크-실바 의원실의 박동우 수석보좌관은 "결의안이 상원까지 통과하면 캘리포니아주는 매년 9월 4일을 태권도의 날로 기념하게 된다"고 전했다.

쿼크-실바 의원은 캘리포니아주에서 '도산 안창호의 날'(11월 9일), '한글날'(10월 9일)을 기리는 결의안을 발의해 통과시키는 데 앞장선 친한파 정치인이다. 

 

'태권도의 날' 지정 결의안 홍보 포스터[섀런 쿼크-실바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