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세계 AI 핵심 인재 500명 중 한국 출신은 고작 7명"

연합뉴스 입력 04.13.2021 11:14 AM 조회 403
정만기 자동차산업협회장, 국회 모빌리티 포럼에서 인력 양성 주장
자율주행차 (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전 세계 인공지능(AI) 핵심 인재 500명 가운데 우리나라 출신은 7명에 불과해 정부가 전문 인력 양성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후원으로 열린 국회 모빌리티포럼에서 정만기 협회장은 축사를 통해 "모빌리티 산업 기술혁신의 화두인 AI나 빅데이터는 개별 기업이 전적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기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여야 56명의 국회의원으로 구성된 국회 모빌리티포럼은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이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

정 협회장은 국회 입법조사처 통계를 인용해 세계 AI 핵심인재 500명 중 한국 출신은 1.4%로 매우 낮은 반면 미국 출신은 14.6%, 중국 출신은 13%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AI 기술이 미국 대비 81.6%, 유럽 대비 90.6%, 중국 대비 92.6%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우버, 리프트, 블락블락 등 플랫폼 기업들도 새로운 시장을 열어가면서 모빌리티 산업이 진화하고 있다"며 "소비자 선택권과 혁신 생태계를 존중하면서 새로운 제도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I (인공지능) (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이날 포럼에서는 자율주행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완성차 업체 등 민간 기업과 공공 부문이 기술 개발에 협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유시복 한국자동차연구원 자율협력주행연구센터장은 미래차의 핵심은 CASE(연결·자율·공유·전동화)라고 강조하며 자율주행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나서서 민간과 공공, 자동차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서비스 사업자와 플랫폼 사업자가 공생하는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행자 위치와 관련한 정보는 이동통신사가, 교통사고와 신호등에 관한 정보는 경찰청이, 정밀 지도와 관련한 정보는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과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 맵퍼스 등이 제공하는 방식으로 통합적인 생태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레벨 3 이상의 자율 주행을 위해서는 경찰 수신호, 차량 전방 시야 차단 상황, 공사 구간 등 돌발 변수에 대응할 수 있어야 해 아직 기술적인 난제가 많다고 설명했다.

최웅철 국민대 자동차학과 교수도 주제발표를 통해 최근 모빌리티 산업의 패러다임이 자동차와 열차 등 정형화된 형태에서 완전히 새로운 형태로 변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지구 온난화 등으로 언택트 문화와 친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등으로 다양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주제별 발표 이후 연구책임의원인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의원 주재로 정헌택 현대자동차[005380] 상무, 문희창 언맨드솔루션 대표, 박재영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 김정희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관 등이 토론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