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MLB 샌디에이고 담당 기자 "김하성 2루 수비 부드럽네"

연합뉴스 입력 02.26.2021 10:38 AM 조회 9,115
MLB닷컴은 동시 출전하면 김하성 2루수·크로넨워스 외야수로 예상
수비 훈련하는 김하성
미국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새내기 김하성(26)이 스프링캠프 초반 미국 언론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타격 연습 때엔 큼지막한 타구를 쏟아내더니 수비 실력도 후한 점수를 받았다.

지역지 샌디에이고 유니온 트리뷴의 파드리스 담당 기자인 케빈 에이시는 25일(미국시간) 인터넷판 기사에서 김하성의 2루 수비를 지켜본 소감을 "이례적으로 우수하고, 모든 행동이 빠르고 부드러웠다"고 평가했다.

에이시 기자는 '강력한 김하성'이라는 소제목의 글에서 주로 유격수를 보고 3루수로 출전한 김하성은 2루수로는 2014년 고작 15이닝 정도 출전한 게 전부라고 소개했다.

이어 '김하성이 작지만 강하고, 많은 능력을 지녔다'는 보비 디커슨 샌디에이고 내야 수비 코치의 말을 곁들였다.

에이시 기자는 지난해 샌디에이고 주전 2루수를 본 제이크 크로넨워스와 새로 붙박이 2루수에 도전하는 김하성 중 방망이 실력이 더 나은 선수가 자주 출전할 것이라면서도 김하성이 수비에서 우수한 실력을 보인 덕분에 샌디에이고가 크로넨워스의 외야수 기용 가능성을 시험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크로넨워스는 지난해 1, 2, 3루수, 유격수 등 내야 전 포지션을 뛰었다. 타율 0.285에 장타율 0.477을 기록했을 정도로 타격 실력도 좋다.

샌디에이고가 김하성과 크로넨워스를 동시에 기용하려면 둘 중의 하나는 외야로 나가야 한다.

MLB닷컴도 김하성이 2루를 맡고, 크로넨워스가 외야로 갈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이는 샌디에이고 구단이 크로넨워스의 운동 능력을 좀 더 높이 평가해서라고 풀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