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병원들, 병원비 밀린 환자들에 무더기 소송

뉴욕주 병원들이 코로나19 대유행 와중에

병원비를 내지 못한 환자를 상대로 소송을 무더기로 냈다.

어제(5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주에 있는 약 50개 병원이

지난해 3월부터 제기한 미납금 청구 소송은 총 5천건에 달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코로나19 위기로 경제난을 겪어

병원비를 내지 못한 환자를 상대로 소송을 내지 말아 달라고

공공병원에 요청했으며,

사립병원들도 이 요청에 자발적으로 동참해왔다.

하지만 이런 당부와는 달리 쿠오모 지사의 최측근이 최고경영자(CEO)로 있는

비영리법인 노스웰 병원이 고소한 환자는 2천500명 이상이었다.

병원비를 내지 못한 이들 중에는

교사, 건설노동자, 식료품점 직원, 코로나19로 실직한 사람도 있었으며,

평균 청구금액은 천700달러였다.

 

미납금액이 700달러에 불과한 경우도 있었다.

리처드 밀러 노스웰 병원 최고 경영전략 책임자는

"지난해 경기부양금을 받았지만 3억달러 손실을 봤다"면서

"소송을 중단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소송의 피고는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하기

수개월, 수년 전에 병원에 입원했던 환자"라면서

"노스웰 병원에는 미납금을 청구할 권리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노스웰 병원은 뉴욕주에 23개 지점을 소유하고 있으며,

매년 125억달러 수입을 올리고 있다.

이 병원은 지난해 '경기부양 패키지법(CARES Act)'에 따라

지원금으로 12억달러를 받기도 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