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미국야구기자협회 토론토지부 선정 "올해의 투수"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올 시즌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로 맹활약한 류현진(33)이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토론토 지부가 뽑은 '올해의 투수'에 선정됐다.

BBWAA 토론토 지부는 2일(미국시간) "류현진은 올 시즌 12경기에 선발 출전해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 탈삼진 72개를 기록했으며, 아메리칸리그 평균자책점 4위, 최다 탈삼진 9위, 삼진/볼넷 비율 8위, 최다 이닝 공동 10위 등 많은 부문에서 '톱10'에 이름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류현진은 마지막 10경기 중 9경기에서 2자책점 이하를 기록하는 등 꾸준한 성적을 냈다"며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의 활약 속에 2016년 이후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뤄냈다"고 덧붙였다.

 

BBWAA는 무엇보다 류현진이 높은 bWAR(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베이스볼 레퍼런스 기준)을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BBWAA는 "류현진의 bWAR은 3.0으로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무키 베츠(3.4·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셰인 비버(3.2·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이은 3위"라고 전했다.

 

WAR은 대체 선수와 비교할 때 얼마나 많이 팀 승리에 기여했는지 나타내는 수치다.

 

현대야구에서 야구 선수의 가치를 평가할 때 많이 쓴다.

 

WAR 3.0은 대체 선수보다 토론토에 3.0승을 더 안겨줬다는 의미다. 60경기 체제에서 어마어마한 수치다.

 

해당 기록에서 류현진보다 앞선 베츠는 올해 골든글러브와 실버슬러거를 동시 수상했고, 비버는 만장일치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받았다.

 

한편 BBWAA 토론토 지부는 올해의 선수에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올해의 신인에 조던 로마노(이상 토론토)를 뽑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