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전 세계 AI 연구자·로봇 공학자 협력 주도"

"네이버클라우드 데이터박스 연내 공개…데이터 생태계 활성화"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네이버는 25일 인공지능(AI)·로봇 등 기술 개발 주도를 위한 노력을 소개하며 정부 지원을 당부했다.
 

네이버랩스 석상옥 대표는 이날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서 "전 세계 AI 연구자, 로봇 공학자들의 협력을 네이버가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일본을 시작으로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를 거쳐 AI 연구소 '네이버랩스 유럽'이 있는 프랑스까지 등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네이버의 연구 벨트를 소개했다.

 

석 대표는 또 "AI 연구를 가속화하기 위해 가장 중요하고 반드시 필요한 것이 바로 다양한 양질의 데이터"라며 "디지털 뉴딜의 핵심이기도 한 데이터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네이버클라우드 데이터박스를 연내 공개할 예정이며, 연구소·대학·스타트업 공공기관의 지원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AI 강국으로의 도약을 위해선 범정부 차원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가령, 정부가 검토 중인 '한국판 로컬 5세대 이동통신(5G) 개방'이 대한민국 로봇 산업의 발전을 위한 기폭제가 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석 대표는 "네이버는 '연결'이라는 DNA를 바탕으로 지금 이 순간에도 기술을 통해 새로운 연결의 가능성을 열어가고 있다"며 "AI·로봇·고정밀 데이터 등 연구 성과를 대한민국 모든 국민과 세계인들이 쉽고 편리하게 누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