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2025년까지 전기차 배터리 자급 가능할 수도"

독일 경제에너지부 장관 "유럽 국가, 배터리 셀 생산 협력 강화할 것"

 

유럽연합(EU)이 2025년까지 전기차 배터리 셀을 수입에 의존하지 않을 만큼 충분히 생산할 수도 있다고 마로시 셰프초비치 EU 부집행위원장이 24일(현지시간)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셰프초비치 EU 부집행위원장은 이날 배터리 관련 온라인 회의에서 "나는 2025년까지 EU가 유럽 자동차 업계의 수요를 맞추고 우리의 수출 능력까지 만들어내는 데 충분한 배터리 셀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지금은 중국이 세계 리튬이온 셀 생산의 80%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유럽의 생산 능력도 빠르게 확대될 예정이다.

 

유럽에서는 스웨덴, 독일, 헝가리 등에서 15개 대규모 배터리 셀 공장이 건설되고 있다. 여기에는 한국, 중국, 스웨덴 기업의 공장이 포함돼 있다.

 

셰프초비치 부집행위원장은 2025년까지 계획된 유럽 시설은 최소 전기차 600만대에 동력을 공급하기에 충분한 셀을 생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정부기구 '교통&환경'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체적인 차량 판매는 급감했으나 유럽 내 배터리,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 차량 판매는 올해 두 배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페터 알트마이어 독일 경제에너지부 장관도 이날 베를린에서 열린 한 경제 회의에서 유럽 국가들이 전기차용 배터리 셀 생산에 대한 협력을 강화할 것이며 이는 수소 기술과 같은 새로운 산업 영역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그는 "우리는 원자재 처리에서부터 배터리 셀 생산에서 재활용까지, 유럽 내 배터리 셀을 위한 완전한 가치 사슬을 만드는 것을 지원하기를 원한다"라고 밝혔다.

 

알트마이어 장관은 유럽 제조업체들이 가장 혁신적이고 친환경적인 배터리 셀 생산을 통해 2030년까지 30%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