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사들 "코로나 백신 접종 부작용도 미리 알려야"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차질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는

백신 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해서도

미리 알려야 한다는 의사들의 권고가 나왔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가 어제(23일) 연 회의에서

의사들이 이런 점들을 지적했다고 CNBC방송은 보도했다.

최근 개발된 화이자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은 간격을 두고

두 차례 접종해야 효과가 있는데,

첫번째 접종 뒤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 때문에

두번째 접종을 꺼리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미 의학협회 회원이자 개업의인 샌드라 프라이호퍼 박사는

"백신 접종이 쉽고 즐거운 일만은 아닐 것이라는 점을 환자들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며

"사람들이 백신을 맞고 나면 기분이 꼭 좋지만은 않다는 걸 알게 되겠지만

그래도 그들이 두번째 접종을 위해 다시 오도록 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실제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 임상시험에 참여했던 환자 중 일부는

지난 9월 CNBC와의 언터뷰에서 백신 접종 후

고열과 몸살, 두통, 탈진 등의 증상을 경험했다고 털어놨다.

모더나 백신 임상시험에 참여한 50대 여성도 일에 집중하지 못할 만큼

심한 편두통을 부작용으로 겪었다고 말했다고 CNBC는 전했다.

모더나와 화이자 역시 각사가 개발한 백신이

경미한 코로나19 증상과 비슷한 부작용,

즉 근육통, 오한, 두통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임상간호사인 팻시 스틴치필드는

이러한 부작용은 정상적인 '면역 반응'이라면서

'부작용', '거부반응' 등의 용어 대신

'면역 반응'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일반에 알릴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최근 제약사들의 백신 개발 소식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화이자는

지난 20일 미 식품의약국(FDA)에 자사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FDA는 다음달 중순께 승인 절차를 마칠 것으로 예상된다. ACIP는 FDA의 승인이 나는 대로 백신 배포와 관련한 특별 권고를 위해 긴급 회의를 소집할 예정이라고 CNBC는 덧붙였다. 


박현경 기자